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바이든, 내달 21일 백악관서 첫 정상회담

입력 : 2021-04-30 10:04:05 수정 : 2021-04-30 10:0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靑 "코로나 상황에도 조기개최…한미동맹 중요성 보여줘"
백악관 "문대통령 방문, 철통동맹·깊은 유대 부각할 것"
한반도·코로나대응·경제협력 논의…미중갈등 등 민감 현안 다뤄질 수도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는 5월 21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와 백악관이 30일 동시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21일 만에 열리는 첫 대면 회담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 정상을 미국으로 직접 초청해 대면 회담을 하는 것은 지난 16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 이어 문 대통령이 두 번째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면 정상회담이 조기 개최되는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양 정상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포괄적·호혜적 협력관계를 확대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긴밀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함께 하길 고대한다"며 "문 대통령의 방문은 양국 간 철통같은 동맹과 정부·국민·경제의 광범위하고 깊은 유대를 부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진전을 위한 공조방안, 경제통상 분야 협력방안, 기후변화와 코로나19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이 멈춰선 남북·북미 대화 재개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오랜 숙고를 끝내고 다시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이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리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새 대북정책 마련 전 막바지 검토 단계에 접어든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 위협을 거론하며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도 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각에서는 '아시아 코로나 백신 허브국'으로 한국을 지정하는 방안이 논의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의 세부적인 내용은 현재 준비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논의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의 회담 테이블에는 또 한일관계를 비롯, 미중 무역갈등과 한국의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의 4개국 협의체) 참여 등 동북아의 민감한 현안이 오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쿼드 문제가 정상회담 의제로 정해졌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개방성·포용성·투명성 등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지역·글로벌 평화에 기여한다면 어떤 협력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한미 양국은 이날 정상회담 개최일을 확정, 발표한 데 이어 앞으로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를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