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H 국세청장 출신 사장 이어 감사원 출신 감사 임명

입력 : 2021-05-01 03:00:00 수정 : 2021-04-30 08:3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직윤리 및 내부기강 정립”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국세청장 출신 사장에 이어 감사원 출친 상임감사위원이 임명됐다. 소속 직원의 신도시 땅투기 의혹 사건 이후 LH가 추진 중인 내부통제시스템 강화 등 부정부패 없는 청렴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LH 신임 상임감사위원에 염호열(사진·58) 전 감사원 고위감사공무원이 임명됐다고 30일 밝혔다.

 

염 감사위원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삼일회계법인 등을 거쳐 2000년부터 감사원에서 공직을 시작해 재정·금융, 공기업분야 등에서 감사성과를 거둔 바 있다.

 

염 감사위원은 22년간의 감사원에서의 공직경험을 바탕으로 LH 내부통제 강화, 공직윤리 및 내부기강 정립, 내부감사 신뢰 회복에 매진할 계획이다. 임기는 2년이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