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대통령 “광주 상생형 일자리사업 적극 지원”

입력 : 2021-04-30 06:00:00 수정 : 2021-04-29 21:5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글로벌 모터스’ 공장 준공식 참석
노·사·민·정 협약 성공적 첫 결실
1만2000명 고용 창출 효과 등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노조·기업·지역구성원들이 사회적 합의를 통해 도출한 ‘상생형 일자리’ 사업 현장에 다시 참석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글로벌모터스(GCM) 공장 준공 기념행사가 열린 광주 빛그린산단을 방문해 “지역이 사회적 합의를 통해 창의적 일자리 사업을 제시해 준다면 정부는 맞춤형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공장 준공은 노사와 지역이 어떻게 상생해서 산업구조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성공적 첫 결실”이라며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과 전국적인 확산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2019년 1월 지역 노·사·민·정이 적정 근로조건 및 동반성장 등에 대한 상생협약을 체결한 이후 2년 3개월 만에 결실을 봤다.

이날 준공은 노·사·민·정이 함께 힘을 모으면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 낼 수 있다는 성공모델을 보여준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가 최근 일자리를 찾아 고향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청년들에게 지역의 좋은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경제에 버팀목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광주시 제조업 매출액의 거의 절반(2018년 49.2%)을 차지하는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최초 지자체 주도의 사회 대통합형 노사상생 일자리이자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자동차 공장이 29일 준공하고 본격적인 양산체제 준비에 들어간다. 사진은 GGM 공장 전경. 광주시 제공

정부는 그동안 광주형 일자리 타결 이후 상생형 지역일자리 대책 수립(2019년 2월),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원센터 설치(2019년 9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2020년 4월 시행)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선정된 지역에는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급, 세제 혜택 제공, 정주 여건 개선, 연구개발(R&D) 지원, 인력 양성 및 기반 구축 등 지역 여건에 따라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제공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이 ‘광주형 일자리’를 전국에 확산시키겠다는 공약을 제시했고 집권 후 국정과제로 선정하는 등 큰 관심을 보여왔다. 광주형 일자리는 사회적 대타협의 가능성을 보여준 첫 모델로 이후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부산, 신안 등 총 8개 지역에서 상생협약이 확산됐다. 8개 지역을 합치면 1만2000명(간접 포함 시 13만명)에 달하는 고용효과와 51조1억원의 투자가 기대된다.

 

이정우·이도형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