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모비스 농구단, ‘선수단 내 폭행’ 공식 사과… “책임 통감”

입력 : 2021-04-29 19:52:31 수정 : 2021-04-29 20:01: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9일 울산 현대모비스 프로농구단이 폭행사건과 관련해 밝힌 사과문. 울산 현대모비스 홈페이지 갈무리.

울산 현대모비스 프로농구단에서 선수 간 음주 폭행사건이 29일 터졌다. 

 

지난 26일 안양 KGC와의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패한 현대모비스 프로농구단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숙소에서 반주를 곁들인 식사 자리에서 폭행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시즌을 마감하는 자리에서 불미스런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이 자리에는 유재학 감독과 농구단 단장, 코치진들까지 동석했지만 이들이 자리를 뜬 뒤 새벽까지 술자리가 이어지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이날 뉴시스 단독보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의 A선수는 후배 선수 4명을 폭행, 선수들은 안와골절, 입술 터짐, 코피 등의 피해를 받았다.

 

사건을 파악한 농구단은 내부회의를 통해 징계를 준비 중이다.

 

또한 사건과 별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 집단 음주 사건이 벌어진 것에 비판이 나온다.

 

구단 관계자는 “우선 A선수가 피해 선수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며 “이후 KBL 재정위원회의 징계 수위를 보고, 구단 자체적으로 재정위원회의 수위보다 강한 제재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오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팬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린 행동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으면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A선수는 KBL상벌위원회의 의사결정에 성실하게 따를 것”이라며 “구단도 KBL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연맹의 결정과 별개로 자체 조사를 통해 구단 차원의 강력한 징계도 실시할 것”이라며 “향후 정기적인 교육활동을 통해 선수들의 폭력사고를 예방하고 인성교육도 병행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이번 일로 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을 아껴주신 팬 여러분과 관계자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려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글을 맺었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30일 16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의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선수간 폭력 행위에 대해 심의한다”라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