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공, 코로나 타격 中企에 ‘입찰 기회’ 활짝

입력 : 2021-04-30 03:00:00 수정 : 2021-04-29 21:5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도 바꿔 소규모 사업 참여 늘려
규모 큰 종합심사낙찰제 평가 땐
지역기업 등 공동도급 지분율 ↑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물산업 중소·지역기업’을 돕기 위해 입찰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해당 기업들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서는 등 위기 극복 지원에 힘쓰고 있다.

 

29일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25억원 미만의 소규모 사업은 대형업체 간 공동도급을 허용하지 않고 중소기업에 사업을 수주할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입찰 제도를 개선했다. 또 사업 규모가 큰 종합심사낙찰제 평가 때는 중소기업과 지역기업의 공동도급 지분율을 각각 40%와 30%로 확대했다.

 

이는 중소기업이 대형업체의 하도급사로 전락하고 전문기술인력의 이탈이 심화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기존 입찰심사가 기업 실적과 기술력 등을 중심으로 판단하면서 중소·지역기업은 입찰 문턱을 넘기가 힘들었다. 여기에 코로나19까지 겹쳐 공사수주가 어려워 도산하거나 저가 하도급사로 추락하는 사례가 속출했다.

 

제도 개선 후 대형사가 수주를 독점하던 문제가 해소되고 중소·지역기업의 참여가 확대됐다. 노후관을 정비해 유수율을 제고하기 위해 수자원공사는 지난해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을 추진했다.

 

설계용역 19개 사업에 개선된 입찰 제도를 적용하자 중소기업의 사업수주 비중이 35.8%에서 53.3%로, 낙찰받은 중소기업 수는 6개에서 22개로 늘었다. 총사업비 725억원 중 중소기업에 돌아간 사업비만 387억원이다. 지역기업 수주 비중도 과거 13.3%에서 지난해 30.6%로, 참여업체 수는 3개에서 17개로 증가했다.

 

이 밖에도 ‘고도정수처리 설계’ 2개 사업에 중소기업 수주 비중이 확대되는 등 광역상수도, 수자원, 수변 사업까지 전 분야로 개선된 제도가 확대 적용됐다.

 

수자원공사는 재정난을 겪는 중소기업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해 집행 가능한 예산을 초과해 선금을 지급하는 특례를 실시했다. 올해는 재정난을 겪는 중소기업에 선금보증수수료의 최대 50%를 지원하고 경영여건을 개선하도록 재정 조기집행을 확대했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도 대기업 중심의 경제성장 전략에서 벗어나 모든 경제주체가 정당한 보상을 받는 공정경제를 주요 가치로 내걸고 각종 규제와 행정적인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