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태일 친필 일기 원본 50년 만에 첫 공개

입력 : 2021-04-29 23:00:00 수정 : 2021-04-29 21:57: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가족 “시민 사회에 맡기기로”

노동운동가 전태일 열사의 친필 일기장(사진) 원본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한국노총, 민주노총과 전태일재단 등 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태일 일기장 관리위원회’는 29일 서울 종로구 전태일다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이 50여년간 고이 간직해온 전 열사의 친필 일기장 관리를 시민사회에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유족이 위임한 친필 일기장은 총 7권으로 1960∼70년대의 노동현실에 대한 전 열사의 시각이 담겨 있다. 그간 일기 내용 일부가 발췌돼 책자에 소개된 적은 있지만, 원본 그대로 공개된 적은 없다. 전 열사의 동생 전태삼씨는 정부 등에 의해 일기장의 취지가 왜곡될 것을 우려해 50년간 일기장을 보관해 왔다. 그는 “형의 정신을 구현하고 실천한 노동대중이 피 끓는 굴곡의 50년을 넘었다”며 “형의 짧았던 생애를 사회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천정환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일기장은) 전 열사가 노동운동에 대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개선하기 위해 투여하는 노력의 경과가 기록돼 있다”며 “소설 습작과 회고록 등이 포함돼 있어 자생적 노동문학 연구 등에 큰 자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