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원식 “민생 개혁은 국민의 명령… 쇄신의 리더십 선보일 것”

입력 : 2021-04-29 19:00:00 수정 : 2021-04-29 23:0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사회의 乙 지키는데 앞장
민심 헤아리지 못해 선거 참패
부동산 정책 원칙 후퇴는 안돼”

더불어민주당 5·2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원내대표 출신 우원식 의원(4선·서울 노원을·사진)의 대표 구호는 “민생으로 정면돌파”다. 우 의원은 29일 “민생의 위기가 민주당의 위기”라며 “이 위기를 극복하고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민생으로 전면 쇄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을(乙)들을 지키는 길’을 표방하는 ‘을지로위원회’를 만든 점을 거론하며 “국민 뜻에 따라 민생을 중심에 놓는 ‘쇄신의 리더십’을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우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민생’을 20여 차례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들었고, 문제의 해법도 현장 속에서 배우고 실천해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서울이 지역구인데도 전국 방방곡곡 현장을 가장 많이 다닌 사람이 저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다시 국민 속에서 길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서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당 대표는 저라고 자부한다”고 했다.

 

우 의원은 차기 당 대표의 제1순위 업무에 대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국민께 힘을 보태는 일”이라며 방역과 신속한 백신 수급을 꼽았다. 특히 “방역 협조 과정에서 입은 피해를 위로하고 보상하기 위한 재난지원금과 손실보상금 지급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여당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인 국민의힘에 참패한 원인에 대해 우 의원은 “민심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것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국민께서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에 의석을 몰아준 것은 코로나를 조기에 극복해 민생을 안정시키라는 의미였는데, 제대로 응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심 회복은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이라며 “민생을 개혁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이 민주당에 내린 준엄한 명령”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현행 부동산 정책의 변화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시장 안정과 실수요자 보호라는 대원칙은 절대 후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안정적인 공급과 투기방지책, 개발이익 환수책이 확실히 마련돼야 한다”며 “2·4 주택공급대책이 세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최선”이라고 했다. 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종합부동산세 완화는 부동산 가격상승을 부채질할 것”이라며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야당과 협치 필요성에 대해서는 “매우 중요하고 필요하다”며 “협치의 전제는 일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받을 수 없는 것을 요구하며 협치라는 이름으로 포장하는 것은 용납 못 한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정부 첫 원내대표 당시 여소야대 국회라 어려움이 많았다”면서도 “야당 원내대표실 문지방이 닳도록 다니며 협치를 이끌었다”고 떠올렸다. 다만 “사면을 넘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불복을 주장하는 당과 협치가 가능할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