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줄리아니 압색… ‘우크라 게이트’ 수사 새 국면

입력 : 2021-04-29 21:00:00 수정 : 2021-04-29 19:5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FBI, 자택·사무실서 휴대전화 등 확보
바이든 부자 조사 압력 배후 조종 의혹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루디 줄리아니(사진) 전 뉴욕시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그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그간 사실상 중단 상태였던 줄리아니의 ‘우크라이나 게이트’ 배후조종 의혹에 관한 수사가 새롭게 공세적인 국면으로 전환됐다는 신호라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이날 집행된 영장 중 하나는 줄리아니가 조 바이든 대통령 부자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느라 페트로 포로셴코 전 대통령을 비롯한 우크라이나 관료, 검사들과 소통한 흔적을 찾기 위한 목적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전임 트럼프 행정부 시절 줄리아니는 바이든 대통령의 둘째아들 헌터가 과거 일했던 우크라이나 에너지회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바이든 당시 미국 부통령이 압력을 가해 막았다는 의혹 등에 관한 정보를 캐는 데 열중했다.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였던 바이든 현 대통령에게 부패 추문을 씌워 트럼프 재선 가도를 닦기 위해서였다. 2019년에는 트럼프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 수사를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 트럼프 탄핵 정국이 시작되기도 했다.

검찰은 줄리아니가 마리 요바노비치 당시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축출을 막후에서 주도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줄리아니는 우크라이나 측에 바이든 부자 조사 압력을 가할 당시 요바노비치 전 대사가 방해가 된다고 여겼다고 NYT는 전했다. 검찰은 또 줄리아니가 요바노비치 전 대사의 경질을 원하는 우크라이나 관리나 기업인을 위해 트럼프 행정부에 로비를 한 것은 아닌지도 살펴보고 있다. 법무부에 알리지 않은 채 외국 관료의 요청이나 지시를 받아 미국 정부에 영향력을 가하는 행위는 연방 범죄로 분류된다.

줄리아니의 변호인 밥 코스텔로는 “줄리아니는 검찰 측 질의에 답하겠다는 의사를 두 차례 밝힌 바 있다”며 “오늘 그들(FBI)은 불필요한 일을 했으며, 이는 합법적 폭력행위”라고 반발했다. 줄리아니의 아들 앤드루도 “법무부의 정치화가 역겹다”고 맹비난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