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롯데, 자체 스타트업 가치 1조 돌파에 푸드테크 벤처 추진

입력 : 2021-04-30 03:00:00 수정 : 2021-04-29 19:5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중 육성 위해 ‘미래식단’ 1기 모집
퓨처푸드 등 5곳 이상 선발 예정

롯데가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엘캠프’를 통해 키운 스타트업들의 기업가치가 1조원을 돌파한 데 힘입어 푸드테크 스타트업 육성을 추진한다.

29일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식음료 관련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푸드테크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미래식단(未來食團)’ 1기를 다음달 14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5곳 이상을 선발할 예정이며 △퓨처 푸드(현재 식음료 대안) △메디 푸드(식의약, 기능성 식품) △대체 식재료(식재료 수급과 환경 문제 해결 대안) △패키징(환경친화적이며 지속가능한 포장재) 등 분야의 스타트업이 지원할 수 있다.

롯데는 미래식단 프로젝트를 통해 푸드테크 스타트업과의 연계개발(C&D)을 능동적으로 모색하고 미래 식음료산업 생태계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롯데 관계자는 “푸드테크 스타트업을 집중 지원하고 오픈이노베이션을 도모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모범적인 협업 모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