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잘 굴러가는 기아·SK이노 배터리 재활용 협업

입력 : 2021-04-30 03:00:00 수정 : 2021-04-29 19:58: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튬 등 친환경 처리 기술 확보
에너지저장장치로 이용할 수도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등의 사용 후 배터리재활용 기술을 기반으로 배터리 순환경제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29일 양사는 사용 후 배터리에서 리튬을 포함한 금속을 회수해 폐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3월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1년간 실증사업을 통해 배터리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 및 효율성을 평가했다.

기아는 배터리 성능평가 시스템을 통해 사용 후 배터리를 평가해 잔존성능이 우수한 배터리는 모듈 또는 팩 단위로 나눠 에너지저장장치(ESS)로 재이용한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은 “사용 후 배터리 이용체계를 공동으로 조성해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제조사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 경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는 하반기 출시할 EV6 전기차에도 이 프로세스를 적용할 방침이다. 김철중 SK이노베이션 전략본부장은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은 금속 자원 수요증가 대책으로 온실가스 발생 등 환경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며 “활용체계가 글로벌로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