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백신 접종한 70대 노인, 쓰러진 뒤 이틀간 방치…홀몸노인 관리 부실 의혹

입력 : 2021-04-30 07:00:00 수정 : 2021-04-29 16:5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창군 측 "A씨가 백신 접종한 뒤 의식을 잃은 것은 맞다. 현재 의식이 돌아왔고, 정확한 사실관계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

전북 고창군 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70대 노인이 쓰러진 뒤 이틀간 방치돼 홀몸노인 관리 부실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고창군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고창군 보건소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A(79)씨는 접종 후 귀가한 뒤 쓰러져 이틀 뒤에 발견됐다.

 

A씨는 백신을 접종한 15일 오후 4시께 귀가한 뒤 정신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A씨가 연락이 닿지 않자 17일 오후 3시께 집으로 찾아갔고, 집 안에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고창군 보건소는 A씨가 백신을 접종한 후 세 차례 연락을 받지 않았지만,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아 관리 부실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행 방역 규정상 75세 이상 고령자는 특별 관리를 해야 한다.

 

고창군 관계자는 "A씨가 백신을 접종한 뒤 의식을 잃은 것은 맞다"며 "현재 의식이 돌아왔고, 정확한 사실관계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