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건 신고한 여성 전화번호 알아낸 후 사적인 연락?…경찰 진상 파악 나서

입력 : 2021-04-30 07:00:00 수정 : 2021-04-29 16:43: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진정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한 후 적절한 조처 내리겠다"

현직 경찰관이 사건을 신고한 여성의 전화번호를 알아낸 후 사적인 연락을 했다는 진정이 제기돼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A씨는 최근 남성 경찰관 B씨로부터 개인적인 안부를 묻는 메시지와 전화를 여러 차례 받았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A씨는 B씨가 경찰 업무 수행 과정에서 알게 된 자신의 연락처를 사적인 용도로 부적절하게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앞서 112 신고 처리를 위해 A씨의 집에 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진정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적절한 조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