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축구 훈련장에 악어 나타나자 구단이 보인 재치있는 반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29 17:05:16 수정 : 2021-04-29 17:35: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토론토 FC 트위터 캡처

미국 프로축구 메이저리그사커(MLS) 소속 토론토 FC의 훈련장에 악어가 나타나 화제다. 

 

미국 매체 올랜도 센티널은 지난 28일(이하 한국시간) 플로리다주(州) 챔피언스 게이트 리조트에서 선수들이 훈련하던 중 길이 1m가 넘는 악어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수들은 악어 발견 후 도망치기 바빴고, 이 악어는 리조트 직원들이 골프 카트를 타고 유인해서야 겨우 훈련장 밖으로 빠져나갔다. 

 

이에 관해 토론토 감독 크리스 아르마스(미국) 감독은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악어가 있었다는 것뿐”이라고 했고, 수비수 크리스 마빙가(콩고민주공화국)는 “현실에서 악어를 본 게 처음이다. 그렇지만 토론토에서 볼 수 없는 걸 플로리다에서 볼 수 있었으니 좋은 게 아닌가”라고 밝혔다. 

토론토 FC 트위터 캡처

이번 해프팅 후 토론토는 “팀이 ‘알레 게이터’(Ale Gator. 악어의 영문 엘리게이터 ‘Alligator’의 언어유희)와 단기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토론토 FC는 지난 2020시즌 MLS에서 동부 콘퍼런스 2위를 차지했다.

 

2021시즌 개막 후 토론토는 1무1패를 기록 중이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