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가검사키트, '가짜 음성' 나올 수도…사용 매뉴얼 지켜야

입력 : 2021-04-29 16:27:00 수정 : 2021-04-29 16:2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증상 초기에, 깨끗한 손으로, 시간 엄수해 사용…양성시 PCR 검사

29일 약국 등에서 판매가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는 사용 방법이나 환경에 따라 '가짜 음성' 혹은 '가짜 양성'이 나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장례브리핑에서 "자가검사키트 사용 시 반응 시간을 초과하거나 (키트, 면봉 등이) 이물질로 오염된 경우 가짜 양성으로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 전후에는 주변을 환기하고, 깨끗하게 손을 씻고, 검사에 사용한 면봉·키트·장갑 등은 비닐에 밀봉해 잘 폐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방대본은 이날 자가검사키트 사용 원칙 및 유의사항을 담은 안내 자료도 질병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했다.

자가검사키트는 호흡기 감염 증상이 있는 사람이 신속한 유전자 검사를 받기 어려운 경우 '보조적'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콧구멍 안쪽 표면을 면봉으로 문질러 콧물을 채취한 뒤 키트에 떨어뜨려 양성 여부를 확인한다. 검사 1시간 전에는 코를 풀지 말아야 한다.

키트에 붉은색 두 줄(대조선C, 시험선T)이 나타나면 양성, 대조선 한 줄만 나오면 음성이다.

더욱 정확한 검사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증상이 나타난 초기에 사용하는 게 좋다.

체내 바이러스 양이 적어진 후에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할 경우 실제로는 양성이지만 키트에서는 음성으로 나오는 이른바 '가짜 음성'이 나올 가능성이 커진다.

반면 환자 발생이 적은 집단이나 지역 내에서 키트를 사용하면 실제로는 음성이지만 키트에서는 양성으로 나오는 '가짜 양성'이 나올 수도 있다.

검사 결과 양성이 나오면 검사 폐기물을 갖고 선별진료소(보건소)를 방문해 반드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가검사키트는 정확도가 PCR 검사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음성이 나오더라도 관련 증상이 계속되면 PCR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