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본부세관, 가짜 비아그라·의류 등 150억원대 밀수조직 검거

입력 : 2021-04-29 15:51:17 수정 : 2021-04-29 15:5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관에 적발된 중국산 짝퉁 의류제품들

인천본부세관은 남의 사업체 명의로 중국에서 가짜 비아그라, 의류 등을 밀수입한 화물운송주선업자 A씨 등 15명을 검거해 관세법 등 위반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가짜 비아그라 24만정, 짝퉁 의류·가방 7000점 등 총 25만점 등 150억원대 밀수품을 국내로 반입하려다 세관에 적발됐다. 

 

이들은 송품장 등 통관에 필요한 서류를 위조해 의류 등 710만점(시가 91억원 상당)을 실제 수량보다 적게 신고해 밀수입하고 물품가격을 실제 가격보다 낮게 신고하는 방법으로 관세 17억원을 포탈한 혐의도 받는다. 

 

세관 관계자는 “화물운송주선업자(포워더) 등 관세행정 주변종사자가 개입해 통관질서를 해치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