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총장 후보군에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 이성윤 탈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9 14:15:00 수정 : 2021-04-29 16:1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상기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정부의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군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탈락했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 4명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29일 오전 10시부터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비공개회의를 열어 후보군 선정에 돌입한 추천위는 이날 오후 총장 후보군을 선정·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추천위원들은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인 리더십, 검찰 내·외부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에 대해 심사했다고 밝혔다.

 

심사에는 위원장인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을 포함해 김형두 법원행정처 차장,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 길태기 전 법무차관, 원혜욱 인하대 부총장, 안진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9명이 참석했다.

 

이날 최대 관심사는 유력한 차기 총장이었다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으로 기소될 위기에 처한 이성윤 지검장이 후보군에 포함될지 여부였는데, 결국 이 지검장은 후보군에서 제외됐다.

 

박 장관은 이날 후보로 추천된 이들 중 1명을 문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문 대통령의 후보자 지명은 내주 중으로 예상된다.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고려하면 새 총장은 5월말쯤 임기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