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두염 안 나았으면” 리뷰 댓글로 손님 저주한 죽집 사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29 14:06:08 수정 : 2021-04-29 14:0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손님을 저주하는 듯한 한 식당 사장의 댓글이 전해져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배달의 민족) 손님 죽으라는 사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안에는 한 업체의 리뷰란에 올라온 글과 댓글을 캡처한 화면이 있었고, 캡처한 내용에는 죽집에서 소고기 야채죽을 주문한 손님이 “후두염이 심해 시켰는데 쏘쏘다(그저 그렇다)”는 내용의 리뷰를 남겼다. 이와 함께 별점 4점을 남겼다.

 

눈길을 잡는 건 사장이 남긴 답 댓글이다. 사장은 이 리뷰 밑에 “16시간 일해가면서 만든다. 쏘쏘라고 하실 거면 다른 데 가서 시켜 드시라. 배달료 더 비싸고 가격 더 비싼 데서”라며 “아프신 거 안 나으셨으면 좋겠네요”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자 이를 본 작성자는 “1점도 아니고 그냥 그렇다고 4점 줬는데 그걸 가지고 죽으라는 말을 저렇게 한다”며 “그렇게 힘들면 실컷 쉬었으면 좋겠다”고 비꼬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도 “소비자만 진상이 아니라 사장도 리뷰가 맘에 들지 않으면 이상하게 댓글 달더라”. “저런 마인드로 장사하다니”, “진짜 1점도 아니고 4점인데도 저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