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성 뒤만 졸졸, 치마 속 노린 40대…4개월간 757회 몰카 촬영

입력 : 2021-04-29 13:41:23 수정 : 2021-04-29 13:5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종 전과로 집행유예..형 끝나자 또 몹쓸 짓

 

약 4개월 걸쳐 무려 757회에 달하는 불법 촬영을 한 40대가 실형을 선고 받았다.

 

그는 집행유예가 동일 범죄를 저질렀고 결국 감옥신세를 지게 됐다.

 

구멍을 뚫은 종이가방에 카메라를 넣어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모(40)씨에게 2심 재판부도 실형을 선고했다. 앞서 1심은 안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박양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반포 등 혐의로 기소된 안모(40)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안씨는 지난해 7월12일부터 같은해 11월8일까지 약 4개월간 757회의 불법촬영을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구멍을 뚫은 종이가방 안에 휴대전화 카메라 렌즈를 설치한 후 길거리 등에서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들의 뒤를 쫓아다니며 치마 속이나 엉덩이, 다리 등을 집중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씨는 지난 2016년 유사한 범행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고 지난 2018년에는 42회의 불법촬영 혐의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심 재판부는 “동종 전과로 집행유예 기간이 지나자마자 미리 준비한 촬영도구로 무차별적으로 피해자들 신체를 촬영해 사회적 위험성이 크다”며 “이 같은 조건 등을 종합할 때 원심의 양형이 너무 무겁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