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당 정하면 따라야"…9→11월 경선연기론 재점화하나

입력 : 2021-04-29 11:45:14 수정 : 2021-04-29 11:4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계는 회의적 반응도…'공' 넘겨받은 새 지도부서 뜨거운 감자될 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에서 대선 경선이 임박해 오면서 경선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 부상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대선 180일 전' 후보 선출을 위해 6월부터 경선 일정에 돌입해야 한다. 하지만 4·7 재보선 참패 이후 민심을 수습하고 본선 리스크를 최소화하려면 두 달 정도 시간표를 늦춰야 한다는 이른바 경선 연기론이 재등장한 것이다.

연초에 친문 진영을 중심으로 경선 연기론이 나왔을 때만 해도 당내 1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나 최근 이 지사가 "당이 정하면 따라야 한다"고 밝히면서 여지를 열어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29일 통화에서 "야당과 속도를 맞춰 우리 당도 11월쯤 후보를 내야 한다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다른 당 관계자도 "후보로 선출되면 6개월간 혼자 뛰어야 하는데 리스크가 크다. 이건 후보별 유불리 문제가 아니라 당의 전략과 관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결국 '공'은 경선 관리 권한을 갖는 차기 당 지도부에게 넘어가게 됐다.

5·2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새 지도부는 대선 후보들과 논의를 거쳐 경선 일정을 확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송영길 우원식 당 대표 후보(기호순)들은 경선 연기론에 대해 '후보 전원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며 모두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당내 독주 구도를 구축한 이 지사를 비롯해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등 주자들의 공감대가 없으면 궤도를 수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경선 연기 가능성에 대해 "상식과 원칙에 따라서 하지 않겠느냐. 당이 정하면 따라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원칙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긴 하지만 애초 경선 연기론에 대해 이 지사 측이 "일정을 흔드는 순간 내전"이라고 했던 것과 비교하면 입장에 다소 변화가 생긴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민주당을 둘러싼 정치 지형이 악화된 상황에서 민심을 얻기 위해 어떤 방식이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고민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재명계 의원들은 경선 연기론에 여전히 회의적이다.

한 측근 의원은 "원칙대로 해서 당이 쇄신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당 후보가 9월에 선출되고 정기국회에서 자신의 정책을 입법으로 실현하면서 국민들에게 평가받을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후위 주자들 사이에서는 지지율 상승을 위한 시간을 벌 수 있다는 점에서 경선 연기를 바라는 분위기가 일부 감지된다.

경선 일정을 바꾸려면 당헌 개정이나 전당원 투표를 거쳐야 한다.

후보들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문제이기 때문에 일정을 바꾸기가 쉽지 않고 결국 예정대로 갈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게 나온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