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비 회복세 힘 입어…자동차·백화점·교육비 카드결제 급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9 12:00:00 수정 : 2021-04-29 11:4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1분기 카드 승인 금액 223조8000억원… 전년 대비 8.7%↑
도매 및 소매업 비대면·온라인 구매 증가, 백화점 일부 업종 매출 회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줄어들었던 카드 사용이 소비 회복세에 힘입어 1년 전보다 크게 늘었다. 코로나19 지속으로 외부 활동 영역에서의 소비는 아직 부진하지만, 온라인 쇼핑 등 비대면 구매와 자동차·가전·가구 및 명품 등의 구매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223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7% 급증했다. 승인 건수는 52억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3.3% 불어났다.

 

다만 지난해 1분기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병·확산한 시기로 국민 소비가 급감했던 만큼, 올해 1분기 증가는 기저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업종별(금액 기준)로는 도매 및 소매업 부문이 비대면·온라인 구매 및 자동차 판매 증가, 백화점 등 일부 업종의 매출 회복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8%나 늘었다.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자동차 판매량은 42만8000대로 지난해 대비 11.6% 증가했다. 백화점 매출은 전년 대비 무려 62.7% 폭증했다.

 

지난해 학원 휴업, 각급 학교 개학 연기 등의 영향으로 줄었던 교육서스업 분야 결제도 전년동기대비 19.9%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아직도 교통분야의 타격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항공, 철도, 버스 등 운수업의 결제는 전년동기대비 34.8% 감소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결제도 전년보다 11.9% 줄었지만, 직전분기 대비 감소율은 9.2%포인트 축소됐다. 제한적이기는 하나 오프라인 중심의 모임·여가 활동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