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건영 “문자폭탄 비판한 조응천, 선출직이라면 감당하고 가야”

입력 : 2021-04-29 11:21:49 수정 : 2021-04-29 14:1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문자폭탄’을 비판한 조응천 의원에게 “선출직이라면 그 정도는 감당하고 가야 하지 않나 싶다”고 29일 말했다.

 

최근 민주당 내에선 ‘문자폭탄‘ 문제가 연일 불거지고 있다. 민주당 강성지지자들이 당내 주류의견에 반하는 다른 의견을 조금만 얘기하면 육두문자를 포함한 문자폭탄을 보낸다는 것이 조 의원의 주장이다. 구체적으로 조 의원은 문자폭탄 내용에 대해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도 다른 의견을 얘기할 수도 있는데 조금만 다르면 ‘검은 머리 짐승은 거두는 게 아니다’, ‘당신이 쓰레기라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면 성공입니다’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윤 의원은 “조응천 의원이 그런 말 할 수는 있지만 당원들이 의원들한테 문자 보내는 것에 대해서 저희가 선출직이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윤 의원은 “그 내용이 개인의 신상을 심각하게 모독하거나 명예를 훼손하거나 어느 수준을 넘었다고 하면 그건 문제가 되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게 아니라 당원들이 소속 의원들에 대해서 본인의 의사 표현하는 것 정도라면 그 자체를 비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문자폭탄’에 대해 윤 의원은 “민주당에는 다양한 구성원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색깔로 비유하면 빨주노초파남보를 넘어서 정말 많은 색깔이 있다”고 비유했다. 이어 “그중에서 몇몇 색깔이 도드라져 보일 수 있지만 그렇다고 그 색깔이 다른 색을 지울 순 없다고 생각한다”며 “민주주의라는 것은 다양성을 근간으로 하기 때문에 색깔이 다양하다고 해서 문제 삼을 순 없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이 어려운 시절에도 ‘대통령 욕해서 주권자인 국민의 속이 풀린다면 얼마든지 해라. 그게 온당하다’라는 취지의 말씀도 하신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국내 귀국하는 것에 대해 윤 의원은 “양 전 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 소위 말해서 민간인으로 어떤 공직도 맡지 않고 지금까지 쭉 보내왔다”며 “그런 사람에게 최근에 언론이 너무 과도하게 주목하는 건 아닌가 싶다”라고 분석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