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중국 겨냥해 "인도태평양에 강력한 군사력 유지"

입력 : 2021-04-29 10:51:02 수정 : 2021-04-29 10:5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진핑과 경쟁 환영하나 갈등 안 원해…불공정 무역관행 맞설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중국과의 관계에서 미국의 이익을 옹호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백악관이 배포한 연설문 자료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첫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자신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미국은 경쟁을 환영하지만 갈등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영기업의 보조금,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 절취 등 미국 노동자와 산업을 약화하는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이 유럽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함께 하는 것처럼 인도태평양에 강력한 군사력 주둔을 유지할 것이라고 시 주석에게 말했다면서 이는 분쟁의 시작이 아닌 방지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떤 책임있는 미국 대통령도 기본적 인권이 침해될 때 침묵할 수 없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본질을 대변해야 한다"며 인권의 가치를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