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수영 양천구청장 “후쿠시마 원전 해양방류 철회해야” 성명 동참

입력 : 2021-04-29 10:18:29 수정 : 2021-04-29 10:1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에 적극 동참했다.

 

29일 이 성명을 발표한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에는 전국 29개 기초단체가 함께한다. 이 협의회는 지방정부 간 협력과 중앙 정부와의 유기적 연계를 통해 지역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됐다.

 

협의회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공식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이날 성명에서 △인간 생명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와 대안 마련 △모든 폐기물의 처리 과정을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협의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이 철회되도록 국제법 제소 등 정부의 강력한 대응도 촉구했다.

 

김 구청장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는 주변 몇몇 국가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생태계 전체를 위협하는 행위로 국제적 차원의 대응이 필요할 것”이라며 “국제 사회가 합의한 공동목표이며 사회적 가치인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지역에서 선도적으로 실현하는 협의회 회원 지방정부들과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철회를 위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