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내의 맛' 대본 있었다?…진화 "대본 없는 예능 없어"

입력 : 2021-04-29 09:52:15 수정 : 2021-04-29 09:5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아내의 맛' 출연 당시 대본이 있었다는 식으로 발언해 이목이 쏠린다.

 

지난 27일 함소원-진화 부부는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했다.

 

이날 한 누리꾼은 "'아내의 맛'에 대본이 있냐"고 물었고, 진화는 "대본이 무슨 의미가 있나. 여러분이 보고 재밌었으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대본이 있든 없든, 여러분에게 이득이 가는 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출연한 프로그램이든 다른 것이든 대본이 없는 예능은 없다. 대본이 없으면 진행할 수가 없지 않냐"고 덧붙였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TV조선 '아내의 맛' 출연 당시 조작 논란에 휘말리며 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아내의 맛'은 시즌 종료했다.

 

한편 함소원은 하차 이후에도 SNS를 통해 가족들의 근황을 공개하거나 라이브방송을 통해 꾸준히 팬들과 소통 중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