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방문객에게 40분간 욕설 듣고 폭행당한 경비원

입력 : 2021-04-29 09:47:53 수정 : 2021-04-29 09:47: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0대 아파트 경비원이 방문객으로부터 40분간 심한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모욕, 폭행, 업무방해 혐의로 50대 여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인 60대 남성 B씨에게 40분가량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일부러 차량 문을 열어 B씨가 부딪히도록 하면서 1차례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지체 장애 6급인 B씨는 당시 A씨의 심한 욕설로 정신적인 충격을 받으면서 쓰러져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씨 측은 아파트 방문객인 A씨에게 차단기를 열어주는 과정에서 욕설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A씨는 욕설하는 중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바닥에 침을 뱉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치료를 받고 퇴원하는 대로 먼저 구체적인 피해를 확인한 뒤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 "B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현재 조사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A씨가 B씨에게 한 욕설에 공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모욕 혐의를 적용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