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한 "日, 위안부 범죄 책임 못 벗어나…역사 청산해야"

입력 : 2021-04-29 08:47:32 수정 : 2021-04-29 08:4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이 유엔 인권이사회 일본군 위안부 관련 보고서 발표 25년을 맞아 일본을 상대로 "더 늦기 전에 국제기구들의 권고와 피해자들 요구에 부응해 과거 범죄 역사를 깨끗이 청산하는데 나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29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연행피해자문제 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전날 담화에서 "올해는 전시성노예제에 관한 보고서 발표 25년이 되는 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해당 보고서를 "세계에서 여성들에 대한 폭력을 반대하고 인권옹호 운동을 적극 추동하는 획기적 문서로 인정됐다"고 평가하면서 "보고서 발표 25년이 지난 오늘까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아무것도 한 일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인정도 하지 않는 여성을 위한 아시아평화국민기금을 만들어 일본 국가의 책임을 모면하려 하고 자국 교과서들에서 성노예 범죄 기록을 지워버리는 등 범죄 사실 자체를 없애버리려 한 것뿐"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오늘 일본에서는 자국이 과거에 저지른 침략 행위와 반인륜 범죄들이 정당한 것으로, 전시에 흔히 있을 수 있는 평범한 일로 평가되고 있으며 전범자들이 애국자로 추앙되고 총창 끝에 매달려있던 피 묻은 욱일기가 공공연히 나부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고위 관리들의 입에서는 여성들을 아이 낳는 기계로 멸시하고 하대하는 망언이 공공연히 튀어나오고 있으며 세계적 보건 위기 속에서도 어린이들에 대한 마스크 배포를 놓고 민족과 국적을 따지며 차별하는 치졸한 행위가 부끄러운 줄 모르고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일본이 어떻게 나오든 일본군 성노예 범죄를 비롯해 국제법과 인륜도덕을 난폭하게 위반한 특대형 국가 범죄에 대한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으며 그를 회피하려 하면 할수록 일본을 추궁하고 꾸짖는 세계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과거 모든 반인륜 범죄에 대한 반성과 배상을 끝까지 받아내려는 피해자들과 국제사회의 의지를 똑똑히 알고 더 늦기 전에 국제기구들의 권고와 피해자들의 요구에 부응하여 과거의 범죄 역사를 깨끗이 청산하는데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유엔 인권위원회는 1996년 4월 '전쟁 중 군대 성노예 문제 조사 보고서' 수용을 결의했다. 보고서에는 위안부 대신 '성노예' 용어가 적용됐고,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과 보상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