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현진, 결국 부상자 명단 등재…엉덩이 근육 염좌

입력 : 2021-04-29 08:39:06 수정 : 2021-04-29 08:3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결국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류현진이 오른쪽 엉덩이 근육 염좌 증세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26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하다 4회말 2사 1루에서 하체 쪽에 통증을 호소,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구단은 "류현진이 오른쪽 둔부에 가벼운 통증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몸에 긴장 증세가 나타난 거 같은데 심하지 않기 때문에 부상이라고 생각하고 싶진 않다"며 "부상자 명단까진 안 갈 것 같다. 정상적인 훈련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전날(28일) "류현진 몸에 큰 이상이 없다. 부상자 명단에 오르지 않고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부상자 명단을 피하지 못했다.

 

류현진의 부상자 명단 등재는 2년 만이다. LA 다저스 소속이었던 2019년 4월 왼 사타구니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그는 8월 목 통증으로 한 차례 쉬어간 바 있다.

 

토론토 이적 첫 해였던 지난해는 건강하게 시즌을 소화했다.

 

한편, MLB닷컴은 투수들의 줄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는 토론토 마운드를 지적하며 "류현진까지 잃으며 선발 로테이션은 더욱 얇아지게 됐다"고 적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