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류 첫 달 착륙' 아폴로 11호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 별세

입력 : 2021-04-29 03:30:39 수정 : 2021-04-29 03:3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인류의 달 착륙을 성공시킨 미국 우주선 아폴로 11호 사령선 조종을 맡았던 우주비행사 마이클 콜린스가 9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콜린스 가족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족에 따르면 콜린스는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콜린스는 1969년 7월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 11호에 탑승해 인류의 과학 기술 역사에 족적을 남겼다.

아폴로 11호에는 당시 선장 닐 암스트롱과 달 착륙선 조종사 버즈 올드린, 사령선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가 탑승했다.

암스트롱과 올드린은 달 착륙선을 타고 인류 최초로 달 표면에 첫발을 내디뎠고, 콜린스는 사령선 조종사로서 달 궤도를 선회하며 이들의 달 착륙 임무를 도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