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남시, ‘기후 위기 행동실천 선언’…2050년까지 탄소 중립 도시 목표

입력 : 2021-04-29 03:00:00 수정 : 2021-04-28 20:0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은수미 성남시장이 28일 시청 한누리홀에서 열린 ‘기후 위기 행동실천 선언’ 선포식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호소하고 있다.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가 28일 탄소 중립 도시를 만들기 위한 ‘기후 위기 행동실천 선언’을 했다.

 

이날 시청사 한누리홀에서 열린 온·오프라인 선포식에는 은수미 시장과 윤창근 시의회 의장, 이범희 경기성남교육지원청 교육장, 양호 성남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 정예원 청소년 생태탐사단 수피아 단장(이매고 2학년) 등이 참석해 기후변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을 자제하겠다고 다짐했다. 

 

선포식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 도시를 만드는 데 방점이 찍혔다. 화상회의 앱 ‘줌’을 통해 시민단체, 환경단체, 주민자치협의회 등 40여명의 시민도 참여했다.

 

탄소 중립은 기후변화,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시는 온실가스 감축 정책 추진과 제도적 기반 마련, 학교 교육 활성화, 기온 상승 폭 1.5도 이하 유지를 위한 기후 행동 등에 관한 내용을 선언문에 담았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 일회용품 사용 억제, 무공해 버스 도입, 전기차 확대 보급, 경유차 아웃제,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표시한 종량제봉투 제작, 성남자원순환가게 확대 운영 등을 통해 탄소 중립을 가시화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석한 정예원 학생은 “기후 위기는 미래의 일이 아닌 현재 우리가 자초한 일”이라며 “미래세대를 위해 저탄소·친환경 생활을 실천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성남시는 올해 환경부의 ‘지자체 탄소 중립 지원 사업’에 선정돼 다음 달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발주한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2050 탄소 중립 이행을 위한 종합계획’도 본격 추진한다.

 

성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