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병무청장 "석현준 여권 무효화… 귀국시 처벌 후 병역 이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20:09:19 수정 : 2021-04-29 02:4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병역의무 이행하는 게 도리”
석현준. 연합뉴스

정석환 병무청장은 28일 병역 기피 논란을 일으킨 축구선수 석현준씨에 대해 “외교부에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의 관련 질의에 석씨는 병역법상 국외 여행 허가 의무를 위반한 병역 기피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청장은 “2019년 6월에 석씨를 고발했다. 현재 해외에 있어 기소중지 상태이지만, 귀국하면 형사처벌을 받은 후 병역의무를 이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석씨는 국가대표까지 한 공인으로, 지금도 기회가 있다. 조속히 귀국해서 처벌받고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석환 신임 병무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석씨는 국가대표 축구팀 소속으로 2016 리우 올림픽에 참가했지만, 메달을 획득하지 못해 병역특례 기회를 얻지 못했다.

 

이후 유럽에서 선수 생활을 하다 병역 기피자 명단에 올랐고, 병무청을 상대로 낸 행정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 

 

현재 프랑스 프로축구 2부 리그 트루아에서 뛰고 있는 석씨는 최근 소속팀 훈련에 참가한 모습이 소셜네트워크(SNS)에 공개된 바 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