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땅 투기 혐의' 군포시 공무원 등 구속영장 신청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8:28:06 수정 : 2021-04-28 18:2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상금 23억원 추징보전
투기 의혹이 제기된 공무원 A씨의 땅. 연합뉴스

경찰이 투기혐의를 받는 경기 군포시청 간부공무원과 지인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8일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군포시 과장급 공무원인 A씨와 그의 지인에 대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6년 9월 업무 중 알게 된 내부정보를 이용해 둔대동 2개 필지(2235㎡)를 지인과 함께 14억8000만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땅은 2018년 7월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대야미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A씨 등은 최근 23억여원을 보상받아 수억원대의 차익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대야미공공주택지구는 2023년까지 주택 5113호를 짓는 곳으로, 현재 토지보상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토지 매입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착수한 뒤 지난달 31일 A씨의 자택과 군포시청 등을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은 이날 A씨가 받은 보상금에 대한 기소 전 추징보전도 함께 신청했다. 추징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특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리 못하게 양도나 매매 등 처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동결하는 조치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