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제자’ 김재섭, 조민 명예훼손 입건에 “교수님, 법·정의 관점서 어찌 봐야 하나요?”

입력 : 2021-04-28 21:00:00 수정 : 2021-04-28 22:2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꺼이 조사받겠다… 수사당국, 조민 의사 자격 소상히 밝혀내야 할 것”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뉴시스

국민의힘 도봉갑 당협위원장인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은 28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과 관련해 “기꺼이 경찰의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입장을 밝히는 과정에서 스승인 조 전 장관을 향해 “교수님, 과연 이 상황은 법과 정의의 관점에서 어떻게 보아야 합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학창시절의 교수님이셨던 조국 전 교수께도 묻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배움이 미천한 것인지, 교수님의 가르침이 거짓된 것인지 알 수 없다. 더는 교수님의 강의를 들을 수는 없으니, 트위터라도 남겨 주시면 감사하겠다”고도 했다. 서울대학교 법학부를 졸업한 김 위원은 조 전 장관과 대학교 사제지간이다.

 

또 김 비대위원은 “저는 도봉구민의 한 사람으로, 가족과, 도봉 주민의 건강을 지켜야 하는 당협위원장으로서 의사 조민씨의 자격 관련 의혹과 위협에 당당히 맞서겠다”며 “제 학창시절 형법을 가르치시던 조국 교수님과, 의사 호소인 조민씨 역시 단단히 준비하시길 바란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김 비대위원은 “우리 도봉구민들은 큰 질병이 있거나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는 늘 해당 병원을 찾게 된다. 당장 저희 친할머니께서도 지난해 그 병원에서 수술을 받으셨다”며 “그런 곳에 소위 ‘무자격자’라 불리는 조민씨가 근무하고 있는 사실을 지적하고 비판한 것이 죄가 된다면 저는 기꺼이 경찰의 조사에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과정에서 의사로서 조민의 자격이 인정되고, 저의 명예훼손 혐의가 죄로 밝혀진다면 징역을 살더라도 기꺼이 법적 책임을 지겠다”며 “부디 엄중하게 이 사건을 다뤄줄 것을 수사당국에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김 비대위원은 지난 2일 비대위 회의에서 “한일병원이 (도봉갑의) 거의 유일한 대형병원”이라며 “큰 병이 났을 때 갈만한 곳인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위 ‘무자격자’로 불리는 조민씨가 온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일병원은 조씨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한 뒤 인턴으로 근무 중인 곳이다.

 

시민단체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는 해당 발언을 문제 삼아 “정치적인 목적이 다분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훼손했기 때문에 처벌받아야 한다”며 김 위원을 고발했다. 도봉경찰서는 지난 19일 신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고 이날 밝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