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강변서 잔 대학생 나흘째 실종…경찰 수사

입력 : 2021-04-28 17:37:08 수정 : 2021-04-28 20:05: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포 한강공원 수상 택시 승강장 인근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 끊겨
실종자를 찾습니다. 연합뉴스

 

한밤중 서울 한강변에서 잠이 들었던 대학생이 사라져 경찰이 수사 중이다.

 

2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서울의 한 대학 재학생 A(21·남)씨는 지난 25일 오전 3∼5시께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연락이 끊겼다.

 

A씨는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쯤까지 현장에서 동성 친구와 술을마신 뒤 잠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친구는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어 귀가했으나A씨는 이후 행방이 묘연하다.

 

서울 소재 여러 대학의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A씨를 찾는 전단지 등이 게시됐다.

A씨의 부모도 블로그 등에 글을 올려 아들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CCTV를 분석하는 한편 한강경찰대와 함께 헬기·드론 등을동원해 수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며 “실족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