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시 “초량지하차도 참사는 ‘인재’… 관리 총괄 부구청장 대기 발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8:31:47 수정 : 2021-04-28 18:33: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020년 7월 발생한 부산 동구 초량지하차도 침수 사고.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시가 지난해 7월 발생한 부산 동구 초량지하차도 참사 관련 공식 입장을 내놨다. 초량지하차도 참사를 ‘인재’로 규정하고, 향후 진행될 관련 공무원에 대한 법적 절차와는 별도의 징계를 내렸다.

 

부산시는 28일 초량지하차도 관리를 총괄하는 동구 부구청장에 대해 대기 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의 이번 조치는 지난 2월 동구 소속 지하차도 관리 담당 공무원 1명이 구속된 데 이어, 지난 15일 동구 소속 공무원 10명이 무더기로 불구속되자 나온 조치로 풀이된다.

 

시는 장마철 폭우 속에서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단계별 조치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라고 시인한 것이다.

 

특히 관련 공무원들이 안전시설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함으로써,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사고를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는 설명이다.

 

박형준 시장은 “부산시장으로서 초량지하차도 사고로 희생된 분들을 진심으로 애도하며,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고를 지켜보며 가슴을 쓸어내리셨을 시민 여러분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아울러 이번 사건에 대한 검찰의 기소는 시민 안전에 대한 공무원의 무한책임을 묻는 것으로, 시장을 비롯한 2만여 부산시 공직자들은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초량지하차도 참사와 같은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안전 시스템을 보강하고 있다. 다음 달까지 부산 전역의 지하차도 차량 차단시스템과 배수 시스템 설치를 끝낼 계획이다.

 

장마나 홍수뿐만 아니라 도시 곳곳에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과 문제를 찾아 미연에 사고를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