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선의 인왕제색도 등 국보 14점·보물 46점 ‘국민 품으로’ [이건희 유산 사회 환원]

입력 : 2021-04-28 19:20:08 수정 : 2021-04-28 20:5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질적으로도 역대 최고 수준
정선 유작 400여점 중 가장 커
세계적으로 희귀 고려불화 포함
비지정문화재 많아 활용폭 커져
고려 천수관음보살도(보물). 예술성과 희귀성면에서 세계적인 인정을 받는 문화재다. 삼성 제공

무려 2만1600여 점이다. 28일 삼성이 발표한 이건희 컬렉션 기증이 ‘역대 최대 규모의 기증’임을 확인하는 숫자다. 이 중 국보(14점)와 보물(46점)이 60점이라는 사실은 질적으로 역대 최고임을 상징적으로 드러낸다. 기증품 대부분인 비지정문화재는 우리 역사의 전 시대, 전 분야를 망라한다. 기증품을 받게 된 국립중앙박물관(중박)은 소장품의 양과 질을 한층 보강해 활용과 연구의 폭을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가장 눈에 띄는 기증품은 정선의 말년작인 인왕제색도(국보 제216호)다. 가로 138.2㎝, 세로 79.2㎝ 크기의 대작으로 정선의 400여 점의 유작 가운데 가장 크며 ‘금강전도’(〃 제217호)와 함께 조선후기에 꽃피운 진경문화를 상징하는 걸작이다. 동국대 최응천 교수는 “국립박물관에 화첩 등의 소품은 있었으나 인왕제색도 같은 정선의 대작은 없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소품들과 함께 전시하면 ‘겸재 정선의 방’ 같은 독립된 전시실을 꾸밀 수도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기증으로 중박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분야의 소장품을 확충했다는 점에서 보면 고려불화인 ‘고려 천수관음보살도’(보물 제2015호), ‘수월관음도’(비지정문화재)의 존재가 두드러진다. 고려불화는 예술성, 희귀성면에서 세계적인 인정을 받는 문화재지만 중박에는 2016년 기증받은 1점뿐이다. 이마저도 상태가 썩 좋지는 않아 아쉬움이 컸다. 한 문화재 전문가는 “제대로 된 고려불화가 없다는 ‘수치’에서 벗어났다는 사실만으로도 중박에는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기증품 2만1600여 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비지정문화재는 국내외 전시를 통한 활용 폭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중박은 분청사기, 목가구에 일단 주목하고 있다. 중박 윤성용 학예연구실장은 “국내외 전시에서 수요가 많았지만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던 측면이 있었는데, 이번 기증으로 활용 폭이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과도한 장식을 피해 검소하고, 정적인 전통적 미의식을 보여주는 목가구 예술의 정수가 담긴 삼층장. 삼성 제공

이번 기증의 의미는 이건희 컬렉션을 소장, 관리한 리움미술관이 최근 몇 년간 특히 고미술 분야에서 이전에 비해 크게 활력을 잃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활용, 연구를 재차 활성화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서원대 이광표 교수는 “최근 리움미술관은 기본적인 전시만 진행해 대중과의 소통이 많이 줄어든 느낌이었던 게 사실”이라며 “국립박물관이 민간기관에 비해 접근이 용이하기 때문에 관련 전시, 연구가 보다 활발해 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