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백신접종자 실외에서 마스크 벗어도 된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8 20:29:02 수정 : 2021-04-28 22:2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CDC, 접종 크게 늘자 ‘마스크 착용지침’ 완화

성인 절반 넘게 한차례 이상 접종
실내외 행사선 누구나 착용해야
공동생활자라도 접종 완료하면
감염자에 노출돼도 격리 불필요
전문가 “자유·일상의 복귀” 환영
마스크 벗은 바이든 “굉장한 진전”
백악관, 백신 지재권 면제 고려
‘마스크 지침’ 따르는 바이든 2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고 워싱턴 백악관 잔디밭에 나왔다가(왼쪽 사진) 마스크를 벗고 연설을 한 뒤 그 상태로 퇴장하고 있다. 대규모 군중이 모이지 않은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완화된 마스크 착용 지침을 따른 것이다. 워싱턴=EPA·AP연합뉴스

미국이 백신 접종자는 대규모 군중이 모이지 않은 실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확대되자 마스크 착용 지침을 완화한 것이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2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새 마스크 착용 지침을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낯선 사람들이 있는 대규모 군중 속에 있지 않을 때에는 실외에서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 소규모 실외 모임에서는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 섞여 있더라도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실외 식당에서 한 가족 이상으로 구성된 친구들과 식사를 할 때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백신 접종 완료자는 보육시설이나 요양시설, 기숙사처럼 공동생활을 하는 환경에서 일하거나 살더라도 코로나19 감염자·감염 의심자에 노출됐을 때 14일간 격리할 필요가 없다고 CDC는 덧붙였다. 이번 지침은 ‘실외에서도 다른 사람과 6피트(약 1.8)의 거리를 둘 수 없을 때는 마스크를 쓰라’는 기존 지침을 완화한 것이다.

 

CDC는 또 백신을 맞지 않았더라도 혼자서,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기를 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CDC는 다만 콘서트나 행진, 스포츠 경기 등 실외 행사, 미용실·이발소·쇼핑몰·영화관·박물관·교회 등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여전히 백신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누구나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고 감염자가 줄어들면 지침을 추가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성인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하고, 3분의 1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무리했다. 앨라배마대학의 전염병 전문가 마이클 새그 박사는 “이는 자유의 복귀”라며 “우리가 정상적인 활동을 다시 할 수 있게 돌아가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이 중단된 워싱턴의 스미스소니언 박물관도 산하 8개 전시시설의 문을 다음달부터 다시 연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마스크 벗은 바이든 2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 야외 잔디밭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관해 연설하기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미국은 이날 백신 접종자는 붐비지 않는 실외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방역지침을 완화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이틀 앞둔 이날 백악관 연설 후 마스크를 벗고 퇴장했다. 코로나19 국면에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기자회견이나 정상회담 등 공식석상에 마스크를 쓴 채 등장했고, 연설이나 회담이 끝난 뒤 반드시 마스크를 다시 착용했다. 미 언론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석 달여 만에 정상적인 생활의 일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굉장한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아직도 이 싸움에서 갈 길이 멀고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가려면 5월과 6월에 할 일이 많지만 우리는 미국 국민, 여러분 덕분에 굉장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주에 우리를 7월 4일로 이끌어줄 코로나19 대응의 경로를 제시할 것”이라면서 “미국에서의 삶을 정상에 가깝게 이끌 목표 날짜”라고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제안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는 등 전 세계에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백신 생산·공급을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재권 적용을 중단해 개발도상국 등이 이를 공유해 대유행 퇴치에 나설지, 미국 내 백신 생산량을 늘려 이를 다른 나라와 공유할지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