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옆집 찾아가 '왜 우리 집에 있어'…이웃 폭행한 치매 노인

입력 : 2021-04-28 19:36:02 수정 : 2021-04-28 19:3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80대 치매 노인이 자신의 집으로 착각해 찾아간 이웃집 노인을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남 거창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8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6시께 경남 거창군 한 주택에서 '왜 내 집에 있느냐'며 그곳에 사는 80대 노인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치매가 있는 A씨는 이웃집을 자신의 집으로 착각, 이웃집이 자신의 집이라 우기는 와중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노인은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상처를 입어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A씨는 자신이 저지른 범행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상태가 좋지 않고 가해자도 기억을 전혀 못해 추후 피해자 상태가 회복되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