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현준 LH 신임사장 “부패 없는 조직으로 거듭날 것”

입력 : 2021-04-29 03:00:00 수정 : 2021-04-28 22:2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직원 무더기 땅투기 의혹 진원지
광명·시흥지구 첫 방문지로 택해

김현준(사진 왼쪽)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28일 소속 직원의 땅투기 의혹이 불거진 경기 광명시흥지구를 찾았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부정부패 없는 청렴한 조직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이날 김 사장은 광명시흥지구 현장을 방문해 재발 방지를 위한 LH 내부통제시스템 강화 등을 약속하며 부정부패 척결을 강조했다. 특히 김 사장은 광명시흥본부 직원들에게 “광명시흥지구는 과거 지정해제 등으로 주민 불편이 있었던 만큼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국책사업을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김 사장은 LH 수도권특별본부에서 2·4 대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김 사장은 “LH는 현재 정부의 핵심 주택공급 대책인 2·4 대책을 주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조속한 성과 창출로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해야 한다”며 “주택공급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