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김용민 “문파 문자폭탄은 적극적 의사 표시, 더 권장해야”

입력 : 2021-04-29 06:00:00 수정 : 2021-04-29 08:0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들을 일컫는 ‘문파’의 문자폭탄 세례 논란에 김용민(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히려 더 권장해야 한다”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28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문파는) 강성 지지자라고 표현될 수도 있지만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시하는 지지자들로 생각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민주당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적극적인 의사 표시는 권장돼야 한다”며 “국회의원 같은 경우에는 국민의 목소리, 당원의 목소리를 계속 청취해야 하며 소통 통로가 없고 통로들이 끊겨 있기에 (지지자들이)선택할 수 있는 게 문자들”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하다못해 담벼락에 대고 욕이라도 하라'고 했다”며 “민주당 당원이 문자를 보내는 것들은 그런 표현이라고 생각하고 권장되어야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당내 일부에서 문자폭탄을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협박 등 범죄를 구성할 정도는 별개의 문제지만 표현의 자유 범위 내에서는 제한을 할 게 아니라 오히려 권장하고 그 의견들을 충분히 들어야 된다”라고 거듭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