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호남 6개 지사, 달빛내륙철도 건설 촉구

입력 : 2021-04-29 03:05:00 수정 : 2021-04-28 20:2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 공약… 균형발전 위한 지역 숙원”
김경수 경남지사·이용섭 광주시장 등
국가철도망사업 배제되자 반영 호소
28일 경남도 거창군청 앞에서 달빛내륙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기 위해 영·호남 6개 시·도 단체장이 모여 공동 호소문을 발표한 후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영·호남 6개 시·도지사가 대구에서 경남 거창을 지나 광주까지 이어지는 달빛내륙철도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 사업 반영 결단을 촉구했다.

경남도 등 6개 시·도지사는 28일 경남 거창군청 앞 광장에서 만나 대구~합천~거창~함양~광주 달빛내륙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대통령에게 호소했다.

이날 공동호소문 발표에는 김경수 경남지사, 이용섭 광주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송상락 전남부지사가 참석했다.

시·도지사는 호소문에서 “우리 시대의 여전한 숙제이자 난제인 국가 균형발전과 동서화합 실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공약인 달빛내륙철도 사업이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빠진 것에 영호남 시·도민들의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달빛내륙철도는 대구와 광주를 1시간대로 연결하는 고속화 철도 건설사업으로 노선길이 203.7㎞, 사업비 4조850억원이 소요되며 광주, 전남·북, 경남·북, 대구 등 6개 광역시·도를 연결하는 철도건설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공청회에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안을 발표하면서 ‘대구~광주선 철도사업’은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지 않고 추가검토사업으로 계획됐다고 밝혔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단순히 대구와 광주만을 잇는 철도가 아니라 경남(합천, 거창, 함양), 전남(담양), 전북(순창, 남원, 장수), 경북(고령) 등 6개 광역 자치단체를 거쳐가고, 관련 거주 인구만 해도 970만에 이른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