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윤석열에 “원칙 따라 일 잘했다고 생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6:59:15 수정 : 2021-04-28 16:5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세계일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경쟁 상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원칙에 따라 일을 잘한 인물로 평가했다. 대선 출마가 유력시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최근 자신을 견제하는 발언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본인이 훨씬 더 역량 있으시고 선택받을 만 하다는 점을 말씀하시던 것 중의 일부이지, 그분이 저를 공격하려고 그랬겠나”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권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을 어떻게 평가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제가 아는 게 없어서 윤 전 총장에 대해 평가할 수가 없다”면서도 “제가 아는 거라고는 그분이 나름의 뚜렷한 원칙을 가지고 국가의 입법·사법·행정 온갖 영역의 일 중에서 형사사법, 그중에서도 과거 행위에 대해 처벌하는 일을 원칙에 따라 잘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 점 때문에 우리 국민께서 높이 평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저는 정치인이 국민의 도구라고 본다”며 윤 전 총장을 향해 “훌륭한 도구로 학습을 하시고 역량을 많이 발굴하셔서 국민이 선택할 수 있는 훌륭한 도구가 되면 좋겠다”고 했다. 아울러 “그게 결국 정치를 발전시키는 길이기도 하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일이기도 하니까 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을 두고 이견을 드러낸 정 전 총리에 대해 “원래 권투 경기는 상대를 때려야 하는 것이고, 경쟁에서 자신이 더 낫다는 점을 설득하고 제시하는 일은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자신의 ‘조기 등판론’과 관련해서는 “저에 대해 일부 기대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 기대의 근거는 작은 일을 맡겼더니 맡긴 일을 잘하고 그 일을 통해서 나한테도 약간의 삶의 개선이 있다는 평가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세를 낮췄다. 그는 “제가 해야 할 일은 맡겨진 일을 열심히 하는 것이고 선택은 결국 국민이 하시는 것”이라며 “저희 역할도 국민께서 정해주신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미리 뭘 한다고 해서 잘 될 리도 없고 피하려야 피할 수도 없고 또 원한다고 마음대로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주어진 일을 최선을 다해 마지막까지 열심히 하고 국민의 판단을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