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딱지·팽이 치고 추억의 오락 즐겨요

입력 : 2021-04-29 02:00:00 수정 : 2021-04-28 21:1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속박물관 어린이 날 맞아
‘골목놀이' 주제 체험 행사

국립민속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은 오는 5월5일 어린이날을 맞아 골목놀이를 주제로 ‘놀다 보면 하루가 너무나 짧아~’ 행사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속에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어린이박물관 ‘놀이마당’과 ‘추억의 거리’에서 진행된다. 딱지치기, 추억의 오락실 등 체험 5종, 공연 2회, 현장 이벤트 2회 등을 즐길 수 있다.

방문객들은 딱지, 제기, 팽이 등을 직접 만들어 경연하고, 골목대장도 뽑는다. 추억의 거리에서는 오락기들이 설치되고, 사방치기나 고무줄놀이, 뽑기놀이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 놀이마당에서는 구수한 옛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효성 깊은 호랑이’ 어린이극이 운영된다.

어린이날 박물관을 방문하지 못하는 어린이를 위해 ‘나만의 인형 친구 만들기’ 키트를 발송하고, 민속박물관 관람기를 받아 책자를 발간하고, 선물을 주는 ‘박물관 시간여행! 나도 탐험가’ 등의 이벤트도 진행한다. 아울러 보육원을 비롯한 기관 및 단체를 대상으로 어린이들의 추억놀이 사진을 모아 액자로 제작해주고, 상품을 나눠주는 ‘신나는 놀이, 우리들의 추억 이야기’를 진행한다. 박물관 현장 체험은 오전에는 모자 가정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는 어린이 가족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조성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