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실내체육시설 방역 완화’ 청원에… 靑 “새 거리두기 준비 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8 16:42:39 수정 : 2021-04-28 16:4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제도 개선 및 적절한 피해 지원을 요청한 것에 대해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개선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정방안을 준비중이며 향후 현장 의견을 더 듣겠다고 약속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은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면서도 방역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수용성 높은 방역수칙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은 지난해 12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코로나 시대, 실내체육시설도 제한적, 유동적 운영이 필요합니다’이라는 글에서 정부가 속히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며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청원글에서 △실내냐 실외냐 △샤워장, 공용용품 사용제한 △시설 크기 대비 사용 인원 제한 △운동 구역 구분 △회원 예약제 관리 등에 따라 시설 운영에 대한 융통적인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실내체육시설의 고위험시설 지정 재고, 적극적인 피해보전금과 현실성 있는 자금지원 정책, 인력 지원 보장, 실효성 및 형평성 있는 정책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강 차관은 “우선 3차 유행이 감소세로 진입한 지난 1월 18일부터 실내체육시설 업계의 책임있는 운영을 통한 자율방역 이행을 위해 집합금지는 해제된 상태”라며 “수도권 등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역은 이용 인원 제한을 통한 밀집도 조정과 밤 10시 운영 제한을 적용 중이며, 비수도권 1.5단계 지역은 마스크 착용, 밀집도 조정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차관은 “이와 함께 정부는 총 4차례의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버팀목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을 통해 사업체와 프리랜서분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방역수칙을 다시 만들겠다고 한 강 차관은 그러면서도 “다만, 4월 들어 2주 연속 600-700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위험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라면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시설운영과 관련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강 차관은 “장기간 어려운 상황임에도 방역 조치에 협조하고 끊임없이 노력해 주시는 실내체육시설 운영자분들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운영자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거리두기 단계조정에 있어서 현장의 의견을 더욱 경청하겠다”고 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