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企·소상공인에 상생협력 패키지 제공 [사회공헌특집]

입력 : 2021-04-28 21:06:21 수정 : 2021-04-28 21:0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가스공사
지난해 한국가스공사와 IBK기업은행의 동반성장 업무협약식에서 채희봉(왼쪽) 가스공사 사장과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정부 정책 중 하나인 ‘사회적 가치 실현’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 동반 상생협력 등을 전략과제로 삼고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매출 및 수익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KOGAS 코로나 상생협력패키지’를 시행하고 이를 통해 약 2800억원의 지원효과를 창출했다.

가스공사의 상생협력패키지는 방역 지원, 유동성 지원, 매출 지원, 생계지원의 4개의 축으로 운영된다.

가스공사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방역 지원을 위해 대구 지역 취약계층과 시민들에게 마스크 58만장과 생필품 등 17억원 규모의 현물을 지원했다.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기존에 운영 중인 동반성장펀드의 잔액을 조기 집행하고 400억원 추가 출자해 총 1600억원의 기금을 중소기업에 긴급 대출을 지원했다. 또 계약불이행 지체상금 및 계약보증금 면제, 기술이전 경상기술료 감면 등도 지원했다. 소상공인에게는 임직원의 급여 반납분 3억5000억원으로 무담보·무이자·무보증 대출을 시행하기도 했다.

매출지원에서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계약 조기 발주 및 우선 구매를 추진했다. 또 2억원 미만 소규모 계약의 최저낙찰률, 일반관리비 등을 상향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의 전자상거래 진출을 지원하고, 도시가스 요금 납기일 연장 및 균등분할 등으로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가스공사는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시민에게 꼭 필요한 상생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며 “모든 임직원이 상생협력의 가치를 실현하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