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건설현장에 카페 열어 중증장애인 고용 [사회공헌특집]

입력 : 2021-04-28 21:06:38 수정 : 2021-04-28 21:0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건설
서울 강동구 둔촌 아파트 현장 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롯데건설 직원들이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서울 강동구 소재 둔촌 아파트 현장 내에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운영 중이다. 건설업 특성상 장애인 고용 여건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월 장애인 표준사업장 ‘향기내는 사람들’과 협업을 통해 둔촌 아파트 현장 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했다. 카페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고, 총괄 매니저 1명과 장애인 바리스타 5명이 근무한다.

롯데건설은 현장별 장애인 고용 의무제 시행과 더불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지속적으로 병행 실시하며 편견 없는 조직문화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또 장애인 표준사업장과 연계 고용을 확대 시행하는 등 장애인 고용 선도기업으로 입지를 이어나가고 있다.

롯데건설은 장애인 고용 안정화 정책에 대한 행보를 강화하기 위해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둔촌 아파트 현장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맺고, 사회적 기업 ‘향기내는 사람들’과 중증장애인 고용 지원 협약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건설 유재용 상무, 연재성 소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대규 동부지사장, 향기내는 사람들 임정택 대표가 참석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롯데건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행보와 맞물려, 지속적이고 구체적인 사회적 가치 이행에 박차를 가하고 소외계층의 안정적 자립 기반을 제공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