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화학, 올 1분기 매출 43%·영업이익 584%↑… 사상 최대 실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6:21:28 수정 : 2021-04-28 16:2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내 LG화학 로고. 뉴스1

LG화학은 올해 1분기 매출액 9조6500억원, 영업이익 1조4081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 43.4%, 영업이익 584%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 1조원 돌파는 창사 이래 처음이다.

 

차동석 LG화학 부사장은 “불확실한 대외 환경 속에서도 사업구조를 재편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극재, CNT 등 전지소재 사업을 확실한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재활용, 바이오 소재 등 미래 유망 ESG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및 외부와의 협업을 통한 성장도 본격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업부문별로는 석유화학부문에서 매출 4조 4352억원, 영업이익 9838억원을 기록했다. 가전, 의료용품, 건자재 등 전방산업 호조에 따른 주요 제품의 수요 강세 및 스프레드 확대로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매출 4조 2541억원, 영업이익 3412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기차 배터리 출하 확대 및 지속적인 수율 개선과 원가 절감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했다.

 

2분기에는 전기차 판매량 증가에 따른 자동차전지 및 원통형전지 매출 성장이 전망되며, 증설 라인 조기 안정화 및 원가 절감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이 지속될 계획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