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미애, 김무성 '촛불계엄령' 실토에 "국민에 총 겨누겠다니"

입력 : 2021-04-28 17:08:41 수정 : 2021-04-28 17:1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김무성 전 의원이 '촛불집회 계엄령'을 인정한 것과 관련해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누겠다는 발상은 있어서도, 있을 수도 없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전 의원의 고백은 도피한 기무사령관과 나머지 혐의자들에 대한 수사를 재개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민주당 대표로 촛불광장이 뜨겁게 달구어질 때인 2016년 11월 중순경 계엄령에 대한 경고 발언을 했을 때 당시의 청와대는 '유감이다. 무책임한 선동이다'라고 힐난했다"며 "'유언비어 유표 진원지, 진앙지이고 재생산자'라고 공세를 퍼부었고 일부 언론도 '양치기 소녀, 거짓말쟁이'라고 비판을 심하게 가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연일 계속되는 촛불집회 속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제1야당의 당대표로서 정부와 군의 오판을 제지하기 위해 사전 경고를 한 이후 저는 쏟아지는 온갖 비난과 공세를 묵묵히 감내해야 했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결국 촛불시민들께서는 세상에서 가장 평화롭고 민주적인 방식으로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탄핵을 이뤄내셨고, 문재인 정부를 세워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앞서 김 전 의원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에 있는 모두가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기각될 것으로 봤고, 그러면 광화문 광장 등이 폭발할 것으로 봐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