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육군총장 "과도한 방역조치 책임통감, 관리방식 전면 재검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8 14:23:12 수정 : 2021-04-28 14:3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연합뉴스

최근 군 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격리 장병에 대한 부실급식과 열악한 격리시설 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르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총장은 28일 오전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열어 다음달 9일까지 최근 코로나19 격리 장병에 대한 부실급식과 열악한 격리시설 등 기본권 침해사항에 대한 점검을 목적으로  육군 방역관리체계 집중진단 기간을 운영할 것을 지시했다고 육군이 밝혔다.

 

남 총장은 “최근 일부 부대에서 용사들에 대한 과도한 방역조치로 인해 장병 기본권까지 침해하게 된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육군을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에 대한 진심 어린 위로와 자녀를 군에 보내주신 국민에게 송구함을 밝혔다.

 

그는 주요 지휘관에게 자성하는 마음으로 현 방역관리체계를 진단 및 재검토하고 부하들과 소통하며 국민에 눈높이에 맞는 개선 소요를 도출해 줄 것을 강조했다. 

 

최근 육군에서 휴가 복귀 후 격리된 병사에게 부실한 급식이 제공됐고, 격리시설에서 바퀴벌레가 나오는 등 방역조치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