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접촉' 30대, 호텔 격리중 사망…"타살 혐의 없어"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8 14:07:30 수정 : 2021-04-28 14:0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중이던 30대 여성이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보고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6시께 서울 명동 한 호텔에서 A(38)씨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A씨는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이번 주 초부터 해당 호텔에서 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호텔 측은 A씨가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확인에 나섰고, A씨가 숨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의 사망과 코로나19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타살 흔적은 없다고 보고 부검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