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항모 전단쯤이야… 미 해군, 또 대놓고 중국군 ‘우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5:00:00 수정 : 2021-04-28 16:2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구축함 1대, 中 항모 전단 한복판까지 들어가 항해
앞서 지휘관 난간에 다리 올린 채 랴오닝함 바라보는 사진 공개

미군이 연이어 중국 항공모함 전단을 얕보는 행태의 기싸움을 통해 중국의 신경을 자극하고 있다. 중국 인근 해역이지만, 미군이 이 곳을 통제하고 대응하지 못한다는 메시지를 중국과 주변국에 전하는 ‘인지전’을 지속적으로 펴고 있는 것이다.

 

28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세계 각지 군함의 동향을 추적하는 트위터 계정 OSINT-1은 미군이 대만 동부 해안에서 동쪽으로 200여㎞ 떨어진 필리핀해에서 중국 해군 항공모함인 랴오닝함을 바짝 뒤쫓는 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미군의 알레이버크급 구축함 한 척이 랴오닝함 등 5척으로 구성된 중국 항모 전단의 한복판까지 밀고 들어가 항해하고 있다. OSINT-1은 랴오닝함이 필리핀해에서 동중국해로 이동하는 관문인 미야코 해협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성 사진에 찍힌 미국 구축함이 어떤 함정인지 정확히 식별되지는 않지만, 최근까지 랴오닝함을 근거리에서 추적하던 머스틴함일 것으로 추정된다.

 

군사 전문가들은 미군 구축함의 이번 움직임이 이례적으로 미군이 중국군에 공개적으로 힘을 보여준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대만 군 장교는 빈과일보에 “이것은 고수의 행동”이라며 “미국 군함이 (중국군에) 실력을 과시한 것”이라고 평가, 마카오의 군사 전문가 황둥은 “미국 군함이 눈에 띄게 랴오닝함 항모 전단에 뛰어든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중국 호위함의 명백한 임무 실패”라고 지적했다.

미군의 알레이버크급 구축함(사진상 6번 원) 한 척이 랴오닝함(1번 원) 등 5척으로 구성된 중국 항모 전단의 한복판까지 밀고 들어가 항해하고 있다.

앞서 미군은 도발적인 작전을 벌인 것으로 추정되는 머스틴함의 지휘관이 선박 난간에 다리를 올린 채 랴오닝함을 가까이서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공개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군사 전문가들은 미군이 이 사진 공개를 통해 중국 항모 전단을 깔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심리전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중국이 주변 해역에서 군사력을 강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미군의 관리하에 있다는 메시지를 관련국에 전달하고 있다는 것이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